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창작자뷰

김송희 프로필 사진 김송희

“글을 씁니다.”

작가
창작자뷰 탭 메뉴

프로필

인사말

글이나 말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왜 계속 쓰고 있을까 생각해 보면, 아직 더 좋은 다른 방법을 찾지 못해서인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이 무용하다고 여겨질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열어주시는 독자 분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아직은 우리가 서로의 손을 놓지 않고 있구나, 너무 뻔한 말이지만 '세상이 그래도 살 만하구나' 글을 쓸 때, 또 누군가 읽어주실 때 깨닫습니다.

연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