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펀딩총액
0
프로젝트
7

창간 이래 크고 작은 수많은 특종이 있었지만 가장 큰 특종은 바로 이것입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

이 콘셉트로 <오마이뉴스>를 창간한다고 선언한 창간사가 최대 특종입니다. 우리는 기자를 이렇게 정의합니다. "기자는 별종이 아니라 새 소식을 가지고 있고 그것을 남에게 전하고 싶은 모든 시민들이다." 우리는 그들을 '시민기자' 또는 '뉴스게릴라'라고 부릅니다. '뉴스게릴라들의 뉴스연대'가 바로 <오마이뉴스>입니다.

파트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