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그녀는 왜 칼을 들었나 프로젝트 탑

펀딩현황
114% 목표달성
2,372건 펀딩참여
11,449,000원 펀딩완료
공유1425
프로젝트 탭 메뉴

창작자 소개

Project by

이 프로젝트는 10,000,000원을 목표로
2014.11.17까지 50일간 진행합니다.

오마이뉴스 함께 합니다.
7개 프로젝트 더보기

소개

Details_보다 자세하게 당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해주세요.

잠시 ‘살인’을 떠올려 보자.

여성이 떠오르나? 그렇지 않을 것이다. 대개 살인은 남성이 저질렀기 때문이다. 아주 드물게 여성도 ‘칼’을 든다. 여성이 살인을 저지르면 사회는 충격에 빠진다. 그녀를 ‘모성애’와 ‘어머니’로 상징되는 여성성에서 이탈한 악의 화신으로 여긴다.


남성은 보통 일면식이 없는 타인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다. 반면, 여성은 평소 잘 알고 지내는 이들을 주로 공격한다. 남편과 영아 등이 그들이다. 왜 그럴까? 칼을 든 여인은 태생적으로 악녀여서?


칼을 든 여성 뒤에는 대개 남성의 폭력, 경제적-성적 착취, 인간 존엄성을 해치는 무시와 차별이 있다. 여성은 폭력을 참고 견디다 못해 칼을 든다.


한국은 가정폭력 세계 1위 국가다. 2010년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2가구 중 1가구(53.8%)에서 가정폭력이 발생했다. 게다가 해마다 증가 추세다. 경찰에 접수된 사례만 2011년 6848건, 2012년 8762건, 2013년 1만6785건이다. 이 중 압도적 1위는 아내학대다. 안락하고 평화로워야 할 가정이 누군가에겐 ‘폭력의 도가니’인 셈이다.


한국 사회는 여전히 가정폭력을 사적인 일, 가정 내에서 해결할 문제로 여긴다. 그 탓에 많은 가정폭력이 ‘죽거나 죽이거나’로 끝난다. 폭력은 대물림된다. 가정폭력을 줄이면 사회 폭력도 감소한다. 가정폭력과 아내학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한국여성의전화와 공동으로 ‘그녀는 왜 칼을 들었나’를 진행한다.

‘죽거나 죽이거나’를 넘어선, 가정폭력의 대안과 대책을 독자들과 함께 고민하고 싶습니다.

모인 후원금은 저널리스트의 취재 비용 등으로 사용됩니다.


이번 프로젝트에 후원하는 독자는

‘나우’를 통해 취재와 기사 작성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5천원 후원 독자는 ‘박상규 기자의 에세이 특강’에 초대됩니다.


1만원 후원하는 독자는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의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저자특강 초대권을 보내드립니다.

리워드

펀딩금 사용안내
펀딩금 사용안내

여러분의 소중한 펀딩금은 소정의 수수료를 제하고 전액 창작자에게 전달되며, 창작자가 프로젝트 펀딩 플랜에서 밝힌 용도로 활용됩니다.

프로젝트는 정해진 펀딩기간이 만료되면 자동 종료됩니다. 목표액이 달성되지 않는 경우, 펀딩된 금액만큼 전달됩니다. 스토리펀딩은 기부금 영수증 발급이 불가능합니다.

  • 펀딩금액 입력 폼

    이 프로젝트에 펀딩합니다.
    파티 참여 등 후원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 펀딩금액 입력 폼

    박상규 기자의 취재 후일담과 에세이 글쓰기 특강
    추첨 통해 박상규 기자 책 증정
    1천원 리워드 포함

    명 펀딩
  • 펀딩금액 입력 폼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의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저자 특강
    1천원·5천원 리워드 포함

    명 펀딩
  • 펀딩금액 입력 폼
    아무 조건과 제한 없는 펀딩입니다. 원하는 금액으로 펀딩 가능합니다.
    통큰 펀딩 (리워드 없음)

    프로젝트를 응원하는 '통 큰' 펀딩 입니다.
    금액 제한 없이 프로젝트를 응원하세요. 통큰 펀딩에는 리워드가 없으니 유의 바랍니다.

© 오마이뉴스
후원자가 되면 창작자와 함께 프로젝트를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파티 입장하기